광고

단독 속보/오늘 25일 조국 대한민국이 좌파 세력으로 무너져 간다 모의 장례 행렬 개최 !

▲ 범 야권 더불당 도 ‘민주 통합’ 이름으로 전직 해병대 호남 출신 앞세워 맞불 작전 !

kindman | 기사입력 2024/05/25 [10:04]

단독 속보/오늘 25일 조국 대한민국이 좌파 세력으로 무너져 간다 모의 장례 행렬 개최 !

▲ 범 야권 더불당 도 ‘민주 통합’ 이름으로 전직 해병대 호남 출신 앞세워 맞불 작전 !

kindman | 입력 : 2024/05/25 [10:04]

단독 속보/오늘 25일 조국 대한민국이 좌파 세력으로 무너져 간다  《 모의 장례 행렬 개최 !  》

 

 

 

 

 

범 야권 더불당 도 민주 통합이름으로 전직 해병대 호남   출신 앞세워 맞불 작전 !

보수 우파 해병대원들이 지정한 애국자 모임 같은 해병대라도 더불당은 호남 좌파들 절대 혼동치 말라 ! 당부 !

 

♣ 보수 우파들의 해병대원들 - 오직 우리 조국 대한 민국을 위해 ! - 호남 좌파 해병 대 물러 나라 ! 강력 시위  © 보도국

 

󰁾 오늘 525일 광화문 일대 보수 우파 전직 해병대원들과, 교묘하게 같은 해병대를  이용한 더불당 이재명 대표가

이끄는 소위
민주 통합해병대원들이 맞불 작전으로 국민들을 혼란케 하며,  일대가 교통 혼잡으로 몸살을 치를 예정이다.

 

 

  ♣ 좌파 전직 해병대원들의 특징-피켓을 보라! <채상병 특검 법 > 호남 좌파들이다. © 보도국

 

더불어 민주당이 이끄는 전직 빨강 모자의 해병대원들은 서울역 일대에서 민주 통합이라는 이름으로 <채상병 특별법과 빔상 규명 사건 은폐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전직 해병대를 앞세운 대형 집회를 예고하고. 있는데 저들은 호남 좌파 들이다.

  

한편 보수 우파 진정한 애국자들은 잘 사는 대한민국, 선진국 나의 조국이 좌파들로 무너져 가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는다.

 

그 이유는 북한은 구식 총알과 포탄은 준비 됐을지 몰라도, 당장 먹을 식량이 없어, 어떻게 남한과 전쟁을 하겠는가?

조상들에게 물려 받은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 내 조국 우리나라 ~ 반드시 우리가 지킨다 ! 라는 슬로건으로 좌파 호남 전직 해병대원들의 잘못된 사상을 전국에 선포하고,

 

같은 빵강 해병대 모자와 군복을 입었어도, 호남파인가, 아님 보수 우파인가로 저들의 말씨와 사상을 통해 국민들께서는 검증해 주기 바란다며, 목소리를 높힌다.

 

한편 오늘 보수우파 진정한 애국 해병대원들은 오전 12시 종각 지하철 역사 부근에 집결, 간단한 행사 예식과 절차를 마친 후 곧 바로 조국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대형 지도와 대형 태극기를 들고 종각약에서부터 시청 앞으로 삼각지로 용산으로 대 행진을 시도할 것이다.

 

  ♣©해병대 전직 조성식 사령관의 애국 심-잘못된 애국관을 호소 하고 있다. 보도국

 

결론적으로 귀신잡는 해병이 뭉치는 새로운 시대가 왔지만, 이상하게 좌파 색깔을 가지고 있는 호남 좌파들 하고는 생각 판단, 언어 ,,행동이 모두 다르니,

국민들은 제발 숭고한 해병대 정신을 호남 좌파들과 같은 시선으로 취급하지 말고,

만약 호남 좌파 전직 해병대들을 만나면, 물병을 던지고, 계란을 던져 저들의 잘못된 기세를 꺾어 주길 당부한다며,

 

우파는 태극기를 앞 세우고, 좌파들은 <채상병법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앞세운 현수막>으로 분별해 준 것을을 여러번 천명과 부탁을 드린다.

 

마치는 말

 

대한 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가? 정말 취재 기자가 봐도 개탄 스럽다.

같은 단일화의 순결한 민족들에게 좌파 사상을 자꾸 각인 시키는 더불당의 정체가 계속 의심 스럽다.

 

하기는 더블당 국회의원 대부분이  사기,  배임  ,전과자  출신들이니 더 이상 할 .말이   있겠는가?

 

국민들은 진정한 전직 보수 해병대 애국자들을 지지한다.  힘을 내라! 5천만 국민이 당신들의 편이다.

반드시 우리 조국 대한민국에 봄날이 찾아 오고,윤석열 대통령이 힘을 얻어 좌파, 하나,하나, 일당들을 퇴진시켜 나갈 것이고, 대한민국은 이제 세계 G2 국가로 나간다.

 

 

박상혁 대기자 ctntv10000@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