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속보1/ 윤석열 정부 버티기 뚝심- '의대 정원 증원 현실화 이뤄' -법원 의대 분업 사태 모두 기각 처리

▲16일 의료분쟁 오늘로 결론,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회장>'강경 처리 계속 맞대응 하겠다.'

박창복 | 기사입력 2024/05/17 [19:59]

속보1/ 윤석열 정부 버티기 뚝심- '의대 정원 증원 현실화 이뤄' -법원 의대 분업 사태 모두 기각 처리

▲16일 의료분쟁 오늘로 결론,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회장>'강경 처리 계속 맞대응 하겠다.'

박창복 | 입력 : 2024/05/17 [19:59]

속보1/ 윤석열 정부 버티기 뚝심- 의대 정원 증원 현실화 이뤄 -법원 의대 분업 사태 모두 기각 처리 

 

16일 의료분쟁 오늘로 결론,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회장>'강경 처리 계속 맞대응 하겠다.'

 대다수 '정부 결정 환영'- 사실 대한민국 전문의등 의사 병,의원 턱 없이 부족현상 심각.

KBS 방송 캡쳐 

 

♣  대한 의사협회 더 이상 윤석열 정부와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 !

♣ 대한민국 보다 더 유능한 의사는 세계 어디를 가나 무수하다.미국 워싱턴 세인트 루이스 대학교 전경© 보도국

󰁾 16일 서울고등법원 행정7부(부장판사 구회근)는 의대 교수·전공의·의대생 등이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낸 '의대 정원 증원 처분,집행정지 신청'을 기각·각하했다.


재판부는 "의과대학 교수, 전공의, 의과대학 준비생들의 신청은 1심과 같이 이사건 처분의 직접 상대방이 아니라, 제3자에 불과하다고 판단해 사회 통념상 불가불 정공의와 대형병원 위사들의 분업 상황을 각하한다"고 밝혔다.

 

의대 증원에 반발해 의료계가 윤석열 정부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각하 함으로 27년만의 의대 증원이 현실화 됐다.


사법부의 판단에 따라 정부는 늘어난 의대 정원을 대학별로 배분해 확정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의대 증원은 19989년 제주대 의대 신설 이후 27년만이다. 

󰁾대한 의사협회 임현택 회장 사진캡쳐/ news 1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은 과거부터 이어져왔다. 지난 2000년 의약분업 당시, 의사들이 파업에 나서자, 정부는 이들을 달래기 위해 의대 정원 351명을 단계적으로 축소하기 까지 했다.

이후 2018년과 2020년에도 정부는 의대 증원을 시도했지만, 번번히 의료계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

사법부의 이번 판단으로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이 탄력을 받게 됐지만, 이와 별개로 의료공백 해결 문제가 재차 수면위로 떠올랐다.

 

전공의들이 내건 1순위 복귀 조건이 '증원 백지화'기 때문이다. 일부 의대 교수들도 가처분 신청이 기각될 경우 '휴진'하겠다고 노동자들의 파업과 상이한 무식한 힘대 힘대 저항으로 맞서 당부간 의료 공백이 더 커질 우려도 있다. 

하지만, 이를 막기 위해 정부는 대대적인 '전공의 지원책' 등 회유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 되면서, 우선 . 고연차 레지던트 부터 구제, 의사 국가고시 원서 접수 기한 연장 등을 검토 중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정부의 노력에도 전공의가 끝내 복귀하지 않을 경우, 대형병원 의사들과 전문의 중심 병원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고. 한편 전문의 비중을 일정 비율 이하로 제한하도록 하자는 목소리와 대형병원 의사들부터 전공의들 까지 이번 기회에 교만하고 거만한 모습을 격분하는 국민 대 다수는 모두 파면 시켜 버려라 ! 맞대응을 한다. .

 

만일 국내 의사가 부족하면, 사회가 안정 될 때까지 군위관을 지역 별로 나눠 진료시키고, 그것도 부족하면 타국에서 신실한 의료인들을 수입해서 국내에서 의료를 활동 하도록 하자는 당 방송 앞선 기사와 같이 위기를 최소화 하면 된다. 

 

 

󰁾  마치는 글 

이유는 세계 어느 나라를 가도 대한민국 의료진들 극찬을 많이 받고 있으며, 기타 다른 나라 의사들이 살기좋고 대우가 좋은 대한민국에 가서 의료 활동 하기를 원하고 있기 때문 이다. 

 

당 방송이 본사를 두고 있는 미국 뉴저지부터 뉴욕과 필라델피아와 워싱턴주 등에서도 한국으로 와서 의료 활동을 원하는 의사가 많음을 특파원들을 통해 재 확인 한 바 있다.  

따라서 정부는 계획대로 이달 말까지, 의대 증원 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따라서 된다.

 

보도국 /ctntv.10000@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포토뉴스
속보/ 대한민국 초 강력 비밀 무기 발표에 중국과 러시아 "혼비백산"
이전
1/1
다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