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여 백신’ 네이버·카카오 지도로 보고 당일 예약·접종…27일 시행

잔여 백신 당일 신속예약시스템 구축…주변 접종기관 잔여 백신 현황 제공

보도국 | 기사입력 2021/05/15 [12:00]

‘잔여 백신’ 네이버·카카오 지도로 보고 당일 예약·접종…27일 시행

잔여 백신 당일 신속예약시스템 구축…주변 접종기관 잔여 백신 현황 제공

보도국 | 입력 : 2021/05/15 [12:00]

오는 27일부터 백신 접종 예약자가 현장에 오지 않아 발생하는 이른바 ‘노쇼 백신’ 현황을 네이버와 카카오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잔여백신 당일 신속 예약 시스템 개통 계획’을 발표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65세 이상 고령층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27일부터 예약 취소로 발생하는 잔여 백신을 신속하게 예약해 접종할 수 있도록 하는 잔여백신 예약시스템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이는 네이버, 카카오 등 다수 국민들이 활용하는 민간 플랫폼 회사들과 협력을 통해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잔여 백신이 발생한 인근 접종기관의 정보를 지도에서 확인하고, 당일 빨리 방문해 접종할 수 있는 경우 해당 접종기관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현재 방역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지만, AZ백신의 경우 부작용 우려 등으로 접종을 예약하고도 나타나지 않는 ‘노쇼’ 사례가 일부 발생하고 있다.

 

▲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사진=국민소통실)     ©

 

AZ백신은 1바이알(병)당 10~12명의 접종이 가능해 예약 물량에 맞춰 백신을 준비한다.

 

개봉 후 6시간 이내 사용해야 하는데, 노쇼가 발생하면 남은 물량은 폐기해야만 한다.

 

위탁의료기관은 백신 폐기량 최소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예비명단’ 활용 지침을 마련해 적용 중이다.

 

잔여 백신 물량 예약시스템은 이러한 잔여 백신 물량 접종을 보다 원활하게 하기 위한 목적이다.

 

방역당국은 이러한 민관 협력을 통해 국민들이 주변 의료기관에서 잔여 백신 발생 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수월하게 접종 예약을 할 수 있고, 동시에 잔량 폐기되는 백신의 양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뉴스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