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새해 정당- 국민 위해 봉사하는 새로운 모습 보이겠다 결의 다짐

보도국 | 기사입력 2021/01/01 [02:20]

2021년 새해 정당- 국민 위해 봉사하는 새로운 모습 보이겠다 결의 다짐

보도국 | 입력 : 2021/01/01 [02:20]

 

 

김종인 "녹록잖은 2021년…전진해나가는 수권정당 되겠다" 다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새해에도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을 믿고 한발한발 전진해 나가는 수권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원 대표로 다짐하는 신년 인사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주위에 누구 하나 힘들지 않은 이웃이 없었던 2020년을 보내고 어느덧 2021년을 맞이한다. 국민 여러분께 삼가 새해 인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해 "우리 대한민국은 의료보험과 보건 행정 시스템, 국민의 인내와 협조, 성숙한 질서의식이 있었기 때문에 선진국 가운데 비교적 작은 피해 규모로 이번 위기를 견뎌 나가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제는 2021년인 것 같다"며 "어려워진 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희망의 활로를 열어주지 못하면 우리가 이번 위기를 합심하여 이겨낸 보람은 현격히 반감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실제로 민생 경제지표는 녹록지 않은 2021년이 될 것임을 우리에게 경고하고 있다"며 "상황이 이러할진대 정부와 집권여당은 민생은 안중에도 없이 거대 여당의 완력을 이용해 삼권분립을 위협하고, 민주주의 기본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에만 열중하는 중"이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도 "위기 상황을 탈출하려면 무엇보다 백신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쏟아부어도 부족할 텐데, 입장이 수시로 바뀌고 변명에만 급급해 국민은 초조하고 분개하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묵은 때를 씻고 낡은 과거와 결별하며, 국민에게 희망을 전하는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하나 노력을 계속해 왔다"며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지만 2021년에는 국민의 힘을 믿고 한발한발 전진해나가는 수권정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중앙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뉴스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