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 강원도 고성 강풍 속 진화 총력…이 시각 고성 산불 현장

사회부 | 기사입력 2020/05/02 [10:53]

속보1/ 강원도 고성 강풍 속 진화 총력…이 시각 고성 산불 현장

사회부 | 입력 : 2020/05/02 [10:53]

어제 저녁 8시 30분쯤 강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주변지역으로 번졌ek.

날이 밝으면서 산불진화헬기가 투입돼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다.

화재 현장에  헬기가 투입됐죠?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제가 뒤로 보이는 산 능선에서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는데요.

새벽 5시 26분, 일출시각보다 10여분 정도 일찍 이륙한 산불진화헬기가 한 시간 전쯤부터 이곳에 도착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산불진화헬기가 계속 투입되면서 조금 전에 연결했을 때보다는 연기가 피어오르는 곳이 조금 줄었습니다.

산림당국은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등 소속 헬기 38대를 5개조로 편성해 진화 작업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여러 대가 작업을 하다보니 항공안전을 우려해 공중지휘기도 운영되고 있습니다.

지금 화면에 보이는 곳은 강원도 고성군 학야리인데요.

밤 사이 거센 바람이 분 가운데, 산림당국은 불길이 더 번지지 않도록 저지선을 구축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아직 산 곳곳엔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바람도 거세게 불고 있어서 제가 서있는 곳으로 매캐한 연기가 계속 날아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은 불길을 거의 잡은 상태지만, 거센 바람에 언제든 불길이 다시 커질 수 있어서 잔불 감시 작업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장 인근엔 마을주민 21세대 41명이 천진초등학교 등 대피소로 이동한 상태고요.

인근에 있는 군부대 인력도 모두 대피한 상탭니다.

추가 소식 들어오는 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고성군 산불진화현장에서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뉴스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