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종코로나확진환자 병원서 미처 치료못해 사망환자 급증 ! 일본열대 큰 비상

보도국 | 기사입력 2020/04/21 [13:08]

日 신종코로나확진환자 병원서 미처 치료못해 사망환자 급증 ! 일본열대 큰 비상

보도국 | 입력 : 2020/04/21 [13:08]

병상 가득 차 병원서 구급환자 거절…응급의료 사실상 붕괴

자택·노상 변사 11명 양성…"검사 못 받고 숨진 사례 포함 가능성" 

▲일본 신종코로나 확진환자를 미처 병우너치료를 못해 일본 의료계 시스템에 큰 문제가 있음이 들러나고 있다.

  © 제공: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한 일본…응급 의료체계 사실상 붕괴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가 정체돼 결과를 기다리다 환자가 사망하는 등 응급 의료 시스템이 사실상 붕괴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보건소의 업무 부담이 과중해져 PCR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최장 1주일 정도가 걸리는 사례도 빈발하고 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발열 등 증상이 있어서 PCR 검사를 받고 집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중 상태가 악화해 사망하는 사례도 드러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선 병원이나 검사 기관에 과부하가 걸려 검사를 받는 것 자체가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하면 감염된 이들이 입원하지 못하고 사실상 방치된 상태에서 죽음을 맞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도쿄도(東京都) 내 23개 특별구(區) 보건소 중 여러 곳은 PCR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후 실제 검사를 할 때까지 4∼5일 걸린다고 설명했으며 최장 1주일 정도 기다려야 한다는 반응을 보인 곳도 있다고 최근 NHK는 보도한 바 있다.

양측의 보도를 종합하면 감염된 이들은 수일간 기다려 검체를 채취했더라도 일주일을 더 기다린 후에 양성 판정을 받아 입원하는 사례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입원을 기다리다가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구급차를 부르더라도 제대로 된 치료를 받는다는 보장이 없다.

일선 병원이 원내 감염 확산을 우려해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코로나19 의심 응급 환자 수용을 거부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환자에 대응할 수 있는 병상이 있지만 이미 가득 차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여당 간담회에서 천 마스크를 쓰고 발언하고 있다. © 제공: 연합뉴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여당 간담회에서 천 마스크를 쓰고 발언하고 있다.

이달 10일 도쿄에서 탈수 증상 등으로 고통을 호소해 구급 이송된 남성이 이런 일을 겪었다.

그는 최초에 이송된 병원에서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한 결과 폐렴 증상이 확인됐으나 코로나19 감염 여부가 명확하지 않았고 병원 측은 그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전했다.

이 남성을 수용할 병원은 9시간 지난 후에야 확보됐다.

도쿄·다마(多摩)지구에 있는 한 2차 구급병원 구급책임자는 병원에서 거절된 발열 환자를 수용해 줄 수 없느냐는 의뢰가 구급대에 50건 이상 들어왔다고 전했다.

도쿄도(東京都)에 따르면 이송할 병원을 찾는데 20분 이상 걸리거나 5곳 이상에서 거절당하는 사례가 이달 1∼18일 약 1천390건을 기록해 작년 같은 시기의 4배 수준이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의 한 종합병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용 텐트들 옆으로 17일 의료 관계자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0.4.21 © 제공: 연합뉴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의 한 종합병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용 텐트들 옆으로 17일 의료 관계자들이 지나가고 있다. 오사카부(大阪府)에서는 최근에 생명이 위독한 상황임에도 17개 병원에서 거절당한 환자가 있었다.

이런 가운데 제대로 병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숨지는 코로나19 환자들이 최근 잇따라 확인됐다.

경찰이 최근 한 달 처리한 변사 사건 가운데 도쿄도, 사이타마(埼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미에(三重)현, 효고(兵庫)현 등 5개 광역자치단체에서 1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망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도쿄신문은 21일 전했다.

이들은 자택 또는 노상에서 사망한 이들이며 여기에는 PCR 검사도 받지 못한 상태에서 건강이 급격히 악화해 사망한 사례가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뉴스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